2020.04.08 (수)

  • 맑음동두천 2.9℃
  • 흐림강릉 9.1℃
  • 맑음서울 6.7℃
  • 박무대전 7.0℃
  • 연무대구 11.2℃
  • 맑음울산 11.7℃
  • 박무광주 8.6℃
  • 연무부산 13.2℃
  • 맑음고창 5.9℃
  • 박무제주 11.5℃
  • 맑음강화 7.6℃
  • 맑음보은 4.4℃
  • 맑음금산 5.9℃
  • 구름많음강진군 8.7℃
  • 맑음경주시 6.5℃
  • 맑음거제 10.0℃
기상청 제공

북한

전체기사 보기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에 떨고 있는 북한

전염병에도 굴하지 않는 지도자 이미지 연출 시도 불구, 동석자들과 시선처리 제각각 조작 흔적 다수포착

일본의 저명한 군사정보 평론가이자 분석가인 니시무라 긴이치(西村 金一)씨는 13일, JBPRESS에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에 떨고 있는 북한의 증거사진(ウイルスに怯える北朝鮮の証拠写真)」을 실었다. 다음은 그의 글 전문이다.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에 떨고 있는 북한의 증거 사진 북한은 미·북협상 기한을 2019년 말까지로 정하고, 「세계는 곧 북한이 보유하게 되는 새로운 전략무기를 보게 될 것」이라며 미국을 흔들었다. 그런데 금년 1월 초, 이란 혁명수비대 사령관이 미군 무인기 공습에 의해 사망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당연히 강경수단을 내비치던 김정은은, 무인기에 의한 다음 공격은 자기 차례라 생각해서인지, 두려움 때문에 야외로 나가기를 꺼렸었다. 물론 기념행사에 참석하는 김정은의 모습이 실황중계되는 일은 전혀 없었다. 1월 23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확산으로 인해 중국 우한시가 봉쇄되었다. 바이러스가 북·중 국경지역과 평양으로 확산되자, 북한은 1월 28일 '국가비상방역체제로 전환하고, '확산방지는 국가존망에 관계되는 중대한 문제‘라며 ’모든 통행로의 전면 봉쇄‘를 지시했다. 북한에서는 식량이 부족하면 굶주림으로 고통받는 것은 일반 인민들이지만, 바이러스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