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03 (금)

  • 흐림동두천 22.8℃
  • 흐림강릉 23.9℃
  • 구름많음서울 29.1℃
  • 흐림대전 22.9℃
  • 흐림대구 21.7℃
  • 흐림울산 20.6℃
  • 흐림광주 20.7℃
  • 흐림부산 21.6℃
  • 흐림고창 20.5℃
  • 흐림제주 22.3℃
  • 흐림강화 26.4℃
  • 흐림보은 22.4℃
  • 흐림금산 22.2℃
  • 흐림강진군 20.9℃
  • 흐림경주시 21.4℃
  • 흐림거제 20.8℃
기상청 제공

북한

전체기사 보기

가명으로 살았던 김정은의 어린 시절 속사정

독재자의 숨겨진 아들로 스위스 유학생활, 농구에 미친 성품좋던 십대 상류층 자녀들 선진국 유학에도 국가통치방식 변화없어

자기 신분을 철저히 숨기며 스위스의 한 상류층 국제학교에서 4년을 보낸, 뚱뚱하고 비밀에 싸인, 농구와 정크푸드를 좋아하던 이 십대소년이2011년 지배권을 손에 넣으면 북한을 개혁하리라고 믿었던 바보들이 참 한심하다. 서른여덟의 김정은은 아버지나 할아버지와 마찬가지 독재자로 밝혀졌고 - 그는 여전히 비밀스럽다. 보도에 따르면 그가 금요일에 살아서 나타났다고 한다. 죽거나 혼수상태에빠졌다는 추측이 수주간 지속된 후였다. 하지만 가명으로 스위스 베른의 한 교외에서 공부하던 어린애였던때와 다름없이, 그는 여전히 세상으로 하여금 그에 대해 추측하게 만들고 있다. 김이 스위스 - 형이 이미 공부하러 간 - 로 보내진것은 300만의 목숨을 앗아간 충격적인 북한 대기근이 한창이던 1996년12살 무렵이었다. 그는 그의 어머니 노릇을 하다가 나중에미국으로 망명한 이모의 보살핌에 맡겨졌는데, 그녀는 맨하튼에서 세탁소를 운영했다. 1998년 베른에 있는 리베펠트-스타인헐즐리(Liebefeld-Steinhölzli) 학교에서 같은 반 친구였던 조아오 미카엘로는 그를 변덕스럽다고 할만하며농구와 특히 마이클 조던에 집착하던 소극적인 아이로 묘사했다. 또한 장클로드 반담의 영화를 좋







정치/국방


이춘근의 국제정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