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18 (일)

  • 맑음동두천 27.5℃
  • 구름조금강릉 28.0℃
  • 맑음서울 29.0℃
  • 맑음대전 29.8℃
  • 맑음대구 31.4℃
  • 박무울산 27.6℃
  • 맑음광주 28.6℃
  • 박무부산 28.4℃
  • 맑음고창 27.2℃
  • 구름많음제주 27.9℃
  • 맑음강화 26.3℃
  • 맑음보은 28.9℃
  • 맑음금산 28.5℃
  • 맑음강진군 29.2℃
  • 구름조금경주시 27.7℃
  • 구름많음거제 28.0℃
기상청 제공
배너


KORGAD resolutely opposes the abrogation of the GSOMIA that will intensify Korea’s security isolation KORGAD resolutely opposes the abrogation of the GSOMIA that will intensify Korea’s security isolation
August 7, 2019 As Korea’s isolation deepens regarding its security, the conflict between Seoul and Tokyo has now reached breaking point. Beijing and Moscow have strengthened their military solidarity, and their military aircraft have invaded the Korea Air Defense Identification Zone (KADIZ) and the nation’s territorial sky while Pyongyang’s missile provocation continues; however, Washington, Seoul’s ally, has turned a blind eye, and the Seoul-Tokyo conflict has become uncontrollable. The Moon administration, surrounded by no friend but security threats on all sides, continues to incite anti-Japan sentiment and is now reviewing the possibility of abolishing the General Security of Military Information Agreement (GSOMIA) as a countermeasure to Japan’s removal of South Korea from the trade white list. Against this backdrop, the Korean Retired Generals & Admirals Defending the Nation (KORGAD) resolutely opposes the abrogation of the GSOMIA based on the following reasons: First, the GSOMIA contributes to the security of both countries, but it is especially crucial for South Korea’s security. The South has more advanced geographic and human intelligence (HUMINT) while Japan possesses superior technical intelligence capability, thanks to its multiple reconnaissance satellites, ground surveillance radars, airborne early warning & control system, maritime patrol aircraft and Aegis-equipped ships. Therefore, it is mutually beneficial for Seoul and Tokyo to share information on Pyongyang, thereby complementing each other’s information reliability, which is particularly advantageous to the South whose security top priority is to prepare against the North’s nuclear attacks. Second, the GSOMIA is a bridge for ROK-Japan security cooperation, a foothold for the trilateral security cooperation amongst Seoul, Washington and Tokyo and a useful tool to strengthen the ROK-US alliance and bolster the alliance’s defense posture in the New Cold War era in which China is pressuring neighboring countries leveraging its military solidarity with Russia and North Korea. It is an unconscionable act of shifting the blame for failures in state affairs onto the public to urge the citizens to point “the bamboo spear” towards Japan and consider abolishing the GSOMIA without any alternative to overcome the current security crisis. The ongoing conflict between Seoul and Tokyo is a “lose-lose game”, hurting both countries. In the era of Beijing’s expansionism and the New Cold War casting a dark showdown over East Asia, South Korea and Japan must maintain their symbiotic relationship as neighbors sharing the system of liberal democracy and market economy. Considering this major premise, the Moon administration’s irresponsible instigation of anti-Japan sentiment is a fatal mistake that will not only add to the economic burden already imposed on the public but also destroy the ROK-US-Japan security cooperation, the linchpin for the nation’s survival. Therefore, we strongly urge the Moon administration to immediately stop its irrational acts that will drive South Korea to the point of collapse and seek diplomatic solutions with Japan. // (End of the Statement)





속보



배너




배너




이춘근의 국제정치


배너

하나님의 천사 이승만 대통령


채우석의 국방정책


배너

포토/영상뉴스


배너
제3회 세계밀리터리룩 페스티벌 개최
사단법인 세계밀리터리룩 페스티벌은 8월 17일(토) 오전 10시부터 17시까지 연천군 전곡리 구석기유적지에서 '제3회 세계 밀리터리룩 페스티벌'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오전 10시 30분 기념식을 시작으로 행사가 진행되며 식전공연으로 1군단 태권도 시범단의 고공격파 시범, 동두천시립 이담농악의 줄타기 특별공연이 펼쳐진다. 또 식후 공연으로 김은경 제주해녀 홍보가수, 가수 강승희씨의 축하공연이 이어진다. 이번 행사를 주관하고 있는 (사) 세계밀리터리룩 페스티벌의 백호현 위원장은 지난 11일 군장비전시부스, 화살머리고지 유물부스, 소방서운영부스, 드론전시 및 시연장 등에 대한 최종 점검을 마쳤으다고 밝혔다. 또 이승현 6군단 근무과장은 "이번 행사는 6군단에서도 큰 관심을 갖고 추진하는 만큼 차질이 없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종호 이사는 "지난해 보다 볼거리, 즐길거리, 추억거리 등을 더 준비했다. 비록 하루짜리 행사지만 방문자들에게는 후회없는 하루가 되도록 준비했다. 공연을 관람하러 나오는 장병들에게는 물과 음료를 무료 제공해 민과 군이 한발 더 다가가는 행사가 되도록 준비했다."고 밝혔다. 이번 행사의 후원은 연천군(군수 김광철), 연천군의회(위


thumbnails
한국방위산업의역사(방산백서)

방위산업의 경쟁과 도약(28), 국방획득제도개선과 방위사업청 신설

Chapter 5 방위산업의 경쟁과 도약 1. 국방획득제도개선과 방위사업청 신설 국방획득제도개선 추진 경과 참여정부가 들어서고 2003년 12월부터 전 품관소장과 전직 국방부 장관 등이 군납비리 혐의로 검찰의 조사를 받는 사태가 일어났다.177 그러자 2004년 초에 노무현대통령은 범정부 차원에서 국방획득제도 개선을 추진할 것을 지시했다. 그에 따라2004년 3월 5일 국무총리 산하 국무조정실에 민관 합동의 ‘국방획득제도개선위원회’가 발족되었다. 국무조정실장이 위원장이 되고, 국방부, 기획예산처, 부패방지위원회 등 관계부처 차관급과 학계・언론계・시민단체 등의 민간인들이 참여하도록 했다.3월 22일에는 국방획득제도개선단을 설치하여 국방획득제도개선위원회를 실무적으로 지원하고 관련 사무를 처리하도록 했다. 국방부에서도 2004년 12월 20일부터 국방획득T/F를 발족시켜 국방획득제도개선단과 협조체제를 갖추었다. 국방획득제도개선위원회는 획득사업의 비리 차단으로 국민의 신뢰를 회복하고, 적기에 양질의 제품을 경제적으로 획득할 수 있도록 획득제도 개선을 추진한다는 방침을 설정했다. 국방획득제도개선위원회에서 이루어진 가장 중요한 의사결정은 2004년 8월 18일 3차 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