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03 (월)

  • 흐림동두천 23.3℃
  • 흐림강릉 28.4℃
  • 흐림서울 24.2℃
  • 구름많음대전 26.0℃
  • 구름많음대구 28.2℃
  • 구름많음울산 27.1℃
  • 구름조금광주 27.3℃
  • 구름많음부산 26.1℃
  • 구름조금고창 26.9℃
  • 맑음제주 28.8℃
  • 구름많음강화 24.1℃
  • 구름조금보은 22.8℃
  • 구름조금금산 25.7℃
  • 맑음강진군 26.2℃
  • 구름많음경주시 26.3℃
  • 구름많음거제 26.4℃
기상청 제공


신종 납치사기에 연루되는 호주의 중국 유학생 신종 납치사기에 연루되는 호주의 중국 유학생
지난 7월 31일, GreatGameIndia는현재 호주에서 유행하고 있는 신종사기인, 중국인 유학생을 대상으로 한 "온라인 납치(virtualkidnappings)" 에 대해 보도했다. 다음은 기사 전문이다. 기사출처: https://greatgameindia.com/chinese-students-fake-kidnappings/ 세계적으로 갈취사기가 기승을 부리는 와중에, 호주에서는 중국 유학생들을 가짜 납치 전화사기의 표적으로 삼고, 이들 가족을 속여서 수백만 달러의 몸값을 갈취하는 신종사기가 판을 치고 있다. 작년한해 호주 전역에서 총 1,172건의 '중국 당국'(을 빙자한) 사기 신고가 접수돼, 손실액 합계가 200만 달러를 넘어섰다. 뉴사우스웨일즈경찰은 올 한해만 최소 8건의 '온라인 납치' 사례가 보고됐다고 밝혔다. 호주 연방경찰은 지난 5월 적어도 25건의 납치 갈취 사건을 수사 중이라고 밝혔다. 이들 사기극은 일반적으로 호주 전역의 중국 유학생들을 대상으로 한다. 사기꾼들은 학생의 가족들을 속이고, 주로 똑같은 구식방법 (사기꾼이중국정부 당국자인 척 전화를 걸어 피해자가 중국에서 사법 조치에 처한 것처럼 꾸미는)으로 범행을 저지른다. 이들은 학생들이 체포나 추방 등의 처벌을 받을 수 있다 며 피해자들을 들볶았다고 Vice News는 전했다. 그리고 사기꾼들은피해자를 부추겨 역외 은행 계좌로 돈을 송금하도록 한다. 때로는 그들 스스로 유괴당한 척 위장하기도 한다. 이는 그 사진들을 중국에 있는 가족들에게 보낼 "증거"로 이용하기 위해서이며, 피해자의 "안전한 석방" 대가로 몸값을 받아낼 때까지 그 가족들을 괴롭힌다. 피해 중국인 유학생들은전화와 소셜미디어 접속을 차단당하고, 숙소를 비워야 하며, 이들이 묶여있는 모습의 가짜 사진을 보내도록 강요 받았다. 그들은 심지어 몸값을 요구하는 메시지까지 직접 가족에게 보내라고 채근한다. 이러한 범죄는점차 빈번해지고 있다. 올 한해만 이 사기에 연루된 사기범들이 몸값으로 벌어들인 돈이 320만 호주 달러에이른다. 요구 금액은 건당 2만 달러에서 50만 달러 사이다. 한 보고에 따르면 어떤 가족은 딸의 석방을 위해 2백만 달러를 보냈다고 한다. "우리가 수사중인 온라인납치 사건의 피해자들은 이 사건들로 인해 자신들과 사랑하는 사람들을 실제 위험에 처하게 했다는 생각에 트라우마에 시달리고 있다. 피터 터텔 NSW 경찰청 부청장은"이 사건들로 피해 당사자들은 당황하거나 수치스러워 하기 때문에 이들에게 직접 나서서 경찰에 신고하도록 격려해주는 역할은 친구나가족이 맡는 경우가 많다"고 말했다. NSW의 대런 베넷 형사반장은소위 "온라인 납치"가 지난 10년 동안 훨씬 더 많이 발생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런 전화사기는 범죄성격상 불특정 다수가 범행 대상인 것처럼 보이지만, 이들 사기범들은 중국-호주커뮤니티의 취약계층을 노리는 것 같다"고 말했다. NSW경찰은 시드니 주재 중국 총영사관으로부터, 경찰이나 검찰, 법원 등 중국 당국에서 나왔다고주장하는 어떤 사람도 휴대전화로 학생들과 접촉하지 않으며, 결제나 송금을 요구하지 않는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속보







정치/국방


배너



이춘근의 국제정치



채우석의 국방정책


배너

포토/영상뉴스


배너

thumbnails
한국방위산업의역사(방산백서)

방위산업의 경쟁과 도약(29), ‘국방개혁 2020’과 전력증강 방향

2. ‘국방개혁 2020’과 전력증강 방향 국방개혁 2020의 작성 경과 참여정부의 노무현 대통령은 ‘협력적 자주국방’을 한반도 안보정책의 기치로 내걸고 2004년 8월 중순에 “향후 10년 이내 독자적인 대북 억제력 구비 및 주한미군에 의존 하고 있는 핵심전력의 확보, 전시작전권의 조속한 환수, 주한미군의 점진적 감축” 등 ‘협력적 자주국방’의 기본전략지침을 국방부에 하달했다. 8월 30일 윤광웅 국방부 장 관은 통합전력 건설 및 발휘와 대북 억제전력의 확보라는 큰 차원에서 ‘자주국방 5개 년 추진계획’을 작성하도록 지시했다. 이에 따라 미래전에 대비한 정보화・과학화된 기술집약적 전력구조로의 발전, 한국군 주도의 작전수행 가능, 통합전력 발휘체제의 구축 등을 지향하는 ‘협력적 자주국방 계획’이 2004년 11월 8일에 발표되었다. 주한 미군 핵심전력을 대체할 수 있는 감시정찰, 지휘통제 및 정밀타격 전력을 최우선적으 로 확보하면서 2008년까지 GDP의 3.2%를 국방비로 확보한다는 목표로 4년간 99 조 원의 국방비를 투입한다는 계획이었다. 2004년 12월 노무현 대통령은 프랑스를 방문했을 때 프랑스 국방부 장관 미셀 알 리오 마리(Michele Al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