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6.25 (토)

  • 맑음동두천 26.5℃
  • 구름조금강릉 33.9℃
  • 맑음서울 28.1℃
  • 맑음대전 29.6℃
  • 구름많음대구 29.1℃
  • 구름많음울산 26.1℃
  • 맑음광주 27.3℃
  • 구름많음부산 23.0℃
  • 구름조금고창 27.3℃
  • 맑음제주 29.0℃
  • 구름많음강화 24.5℃
  • 구름조금보은 29.0℃
  • 구름조금금산 28.0℃
  • 구름많음강진군 26.4℃
  • 구름많음경주시 27.1℃
  • 구름많음거제 23.6℃
기상청 제공

국제관계/외교

전체기사 보기

우크라이나 전쟁은 제2의 아프가니스탄 침공

-911전 계획된 아프간 침공에 겁먹은 파키스탄, 중국과 동맹 -알 카에다는 역내 불안 조성 위한 미국의 도구 -브레진스키가 아프간 공산정부 테러 위해 빈 라덴 고용 -항공기에 매달린 아프간인들, 미국이 고용한 요원 -인권에는 눈감으며 자원수탈에만 몰두하는 미 외교정책

지금의 우크라이나사태는 사실 미국이 NATO라는 조직 뒤에 버티고 앉아 에너지 패권을 움켜쥐기 위해 유럽 각국을 상대로벌이는 제2의 아프간 전쟁에 다름 아니다. 물론 이번에도미국은 자신들의 탐욕에 부역하는 멍청한 지도자들을 앞세워서 한 나라를 통째로 거덜내는 과정을 택했으며 미디어를 총동원해 자신들에게 유리한 가짜뉴스를양산해냈다. 다만 한가지 다른 점이 있다면 지금의 러시아는 더 이상 미국에게 당하기만 하는 미련한 곰이아니라는 사실이다. 프랑스의 지정학 칼럼니스트 Thierry Meyssan가 작년 8월 20일 미국의 아프간철수 사태를 바라보며 이를 둘러싼 서방의 여러 거짓 보도를 폭로하는 [아프가니스탄에 관한 7가지 거짓말]이라는 칼럼을 볼테르 네트워크에 게재했다. 프랑스인으로서 필자는줏대 없는 지도자들로 인해 프랑스가 힘없는 약소국들에게 벌이는 영미의 악행에 동참하게 된 데 격분하고 있다. 아프간사태를 통해 미국의 교활하고 음험한 외교정책에 대한 그의 자세한 얘기를 들어보자. 서방 언론들은카불 함락 사건을 취재하면서 서구식 선전의 7가지 거짓말을 정신없이 되풀이하고 있다. 아프가니스탄의 역사를 왜곡함으로써, 서구세계는 아프가니스탄에서 저지른범죄를 은폐하고







정치/국방


이춘근의 국제정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