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5 (일)

  • 맑음동두천 5.5℃
  • 맑음강릉 4.3℃
  • 맑음서울 6.1℃
  • 맑음대전 5.4℃
  • 맑음대구 6.9℃
  • 구름조금울산 7.6℃
  • 맑음광주 6.1℃
  • 흐림부산 8.9℃
  • 맑음고창 5.6℃
  • 맑음제주 7.9℃
  • 맑음강화 6.8℃
  • 맑음보은 3.3℃
  • 맑음금산 4.7℃
  • 맑음강진군 5.8℃
  • 맑음경주시 7.7℃
  • 흐림거제 10.2℃
기상청 제공

국제관계/외교

전체기사 보기

말썽많던 방위비 분담금 결국 타결? 어떻게?

한미동맹에 대한 의구심, 협상 차질의 단초 그 와중에 북한은 기록적인 대량 미사일 발사시험 지속

1일 아침 Bloomberg는 한국 연합뉴스의 보도를 인용하여 오늘 중으로 한미 방위비 분담금 협상이 타결될 것이라고 전했다. 또한 이번 협상은 북한의 기록적인 미사일 시험 도발횟수가 지속되는 가운데 한미 동맹 긴장에 단초를 제공한, 트럼프의 무리한 방위비 분담금 증액 요구에 대한 해결책이 될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그러나 과연 여야를 막론하고 이번 방위비 분담금 증액을 터무니 없는 것으로 간주하고 있는 국회에서, 더구나 총선을 불과 2주 앞두고 승인이 이루어질지 여부는 알 수 없다는 점도 지적하고 있다. 게다가 이는 미국의 다른 모든 동맹국들과의 협상 가운데 가장 먼저 이루어지는 것으로서, 앞으로 있을 일본과의 협상에 기준이 될 것으로 보인다는 것이다. 다음은기사 전문이다. 오늘(4월1일), 미국과 한국이 잠정적으로 방위비 분담금 합의에 도달했다고 연합뉴스가 보도했다. 이로써 트럼프 행정부의 막대한 증액요구를 놓고 벌이던 수개월의 분쟁도 종식될 가능성이 생겼다. 이르면 수요일에발표될 수 있다고, 이름을 밝히지 않은 한국의 정부관료를 인용해, 서울연합뉴스는 보도했다. 양측은 1년짜리 미봉책이 아닌 다년계약 체결에 합의했다고도 전했다. 수요일, 자금마찰로인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