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2.04 (금)

  • 맑음동두천 -2.9℃
  • 맑음강릉 3.7℃
  • 맑음서울 -1.0℃
  • 맑음대전 0.8℃
  • 구름많음대구 2.6℃
  • 맑음울산 2.9℃
  • 구름조금광주 4.1℃
  • 맑음부산 3.5℃
  • 구름조금고창 2.2℃
  • 구름조금제주 7.6℃
  • 맑음강화 0.0℃
  • 맑음보은 -1.0℃
  • 구름조금금산 -1.1℃
  • 구름조금강진군 5.4℃
  • 구름조금경주시 2.7℃
  • 맑음거제 4.6℃
기상청 제공

국제관계/외교

전체기사 보기

“文, 측근 때문에 탄핵표적 될 수도” 러 학술지 보도

- 文의 후계자 김경수, 드루킹 사건으로 상고심도 징역형 - 여론조작으로 대권 거머쥔 文, 왕좌의 게임에 능수능란 - 가짜 스캔들로 흥한 자, 진짜 스캔들로 망할 수 있어

“내년에는 문 대통령이 탄핵의 표적이 될 수도 있다.” 지난 24일, 러시아 과학아카데미 극동연구소 한국학 연구센터 대표 연구위원인 콘스탄틴 아스몰로프(Konstantin Asmolov) 박사가 러시아의 국제관계 온라인 학술저널 「New Eastern Outlook(신동방전망)」에서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던진 경고 메시지다. “그들은 대한민국 문재인 대통령의 다리를 잘라내고 있다 (They are Cutting the Legs out from Under the South Korean President)” 는 제목의 이 칼럼에서 아스몰로프 박사는 대한민국 정계에 대한 해박한 최신 정보를 자랑하며 그야말로 적나라하게 문정권을 비판하고 나섰다. 외국인 학자, 그것도 이빨 빠진 호랑이로 소문난 ‘러시아’의 역사학자가 우리도 신물이 나는 대한민국 정세에 대해 이 정도로 예리한 관찰을 하고 있었다는 사실이 놀랍기만 하다. 그의 칼럼은 지난 11월 6일에 있었던 2017 대선기간 온라인 여론조작 공모혐의, 일명 "드루킹 사건"에 대한 항소심 재판을 다루며, 文의 최측근인 김경수 지사에 대한 소개로 시작된다. "외국에는 거의 알려지지 않았던 이 사건의 심각성을 이해하기 위







정치/국방


이춘근의 국제정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