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02 (목)

  • 맑음동두천 27.3℃
  • 맑음강릉 29.7℃
  • 연무서울 27.0℃
  • 구름많음대전 27.9℃
  • 구름많음대구 27.8℃
  • 흐림울산 25.0℃
  • 흐림광주 25.5℃
  • 흐림부산 24.2℃
  • 구름많음고창 25.7℃
  • 흐림제주 24.3℃
  • 흐림강화 24.9℃
  • 구름많음보은 27.5℃
  • 구름많음금산 27.0℃
  • 흐림강진군 25.5℃
  • 구름많음경주시 28.2℃
  • 흐림거제 24.9℃
기상청 제공
배너

이종명 의원, '국방과학연구소, 민간 공동활용 장비 11.2%에 불과'

우리의 국방 과학 기술을 이끌고 있는 국방과학연구소(ADD)가 시험장비의 민간 개방에 대해서는 지극히 소극적인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국방위원회 이종명 의원(새누리당, 비례대표)이 방위사업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시험장비 민간 개방 현황’ 자료에 따르면, 최근 5년간 민간에 개방한 건수는 무상 개방 1,152건, 실비 비용을 받은 시험 의뢰 684건이었다. 이는 연평균으로 하면 무상 개방 230건, 시험 의뢰 136건에 불과한 수준이다.
현재 ADD가 보유하고 있는 시험장비는 총 1만 291개로 이를 금액으로 환산하면 7,076억원의 가치를 지닌다.  

이 중 민간과 공동 활용할 수 있는 장비 현황은 1,155개로 전체의 11.2%에 불과한 수준이다. 반면 2015년 7월 한국법제연구원이 발간한 '국가연구시설 장비 운영 및 공동활용 촉진에 관한 법률 연구' 자료를 보면, 타 기관 국가 연구시설의 경우, 전체의 71.1%를 공동 활용하고 28.9%만 단독 활용하고 있어 ADD와 많은 차이를 보이고 있다. 

이 의원은 “미래 성장동력으로 방위산업이 발전하기 위해서는 그 뿌리가 튼튼할 수 있도록 중소규모 업체들의 진입 장벽을 낮추어야 한다”며, “이런 측면에서 ADD의 시험장비들도 민간에 보다 적극 개방해 방위산업체들의 비용 부담을 덜어주는 자세를 보여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배너
배너



정치/국방


이춘근의 국제정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