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3.03 (수)

  • 구름많음동두천 9.4℃
  • 구름조금강릉 10.0℃
  • 구름많음서울 9.3℃
  • 구름많음대전 9.5℃
  • 구름많음대구 8.3℃
  • 구름많음울산 8.2℃
  • 구름조금광주 11.1℃
  • 구름많음부산 9.6℃
  • 구름조금고창 11.1℃
  • 구름많음제주 12.5℃
  • 구름많음강화 6.9℃
  • 구름많음보은 8.4℃
  • 구름많음금산 9.2℃
  • 구름조금강진군 10.3℃
  • 구름많음경주시 10.7℃
  • 구름많음거제 10.1℃
기상청 제공

인터뷰/칼럼

전체기사 보기

가덕도신공항, 사람 죽여 놓고 ‘얼마면 되겠니?’ 흥정하는 꼴

- 소녀상, 반일프레임으로 일본 관광객 끊어 놓고 부산 경제 살리겠다고(?) - 더불어민주당, 어차피 안지킬 약속인데 뻥은 크게 치자(?) - 가덕도 신공항 건설 약속이 진심이면 ‘소녀상부터 치워야’ - ‘6.25박물관’, ‘북한인권박물관’ 건설하고 연관 문화산업을 집중 지원해야 - 가덕신공항 대신 ‘한일역사문화박물관’과 ‘백제사박물관’ 건립을 요구해야

부산에서는 더불어민주당 오거돈 부산시장이 여직원 성추행으로 사퇴하면서 부산시장 재보궐 선거가 치루어질 예정이다. 문재인정권과 더불어민주당이 이 선거에서 승리하기 위해서 최근 ‘가덕도 신공항 건설을 위한 특별법’을 통과시켰다. 그러나 이것은 더불어민주당이 사람을 죽여 놓고서 ‘얼마 주면 되겠니?’라고 흥정하는 꼴이어서 부산 시민들의 분노를 사고 있다. 진정성이 없든 새빨간 거짓말인 것이다. 부산은 기본적으로 일본 관광객들이 많이 찾는 도시다. 부산 서면은 일본 관광객들을 위한 성형수술 전문 병원들이 즐비하고 부산의 관광 명소들은 일본 관광객들이 많이 방문한다. 또 부산의 고급 부동산들 중에는 실질적으로 일본인 소유의 부동산이 많은 것 또한 사실이다. 그런데 문재인 정권이 들어서자마자 지난 4년 동안 반일정서를 자극하였으며 친더불어민주당 성향의 시민단체들은 위안부 소녀상을 부산 시내에 세웠다. 결국 문재인 정권과 더불어민주당 당원들이 일본 관광객들을 다 쫓아낸 셈이다. 부산 경제를 죽인 것은 문재인 정권과 더불어민주당 당원들인 것이다. 그 덕분에 대마도에 관광을 가기 위해서 전국에서 부산을 방문하던 관광객도 뚝 끊겼다. 위안부 할머니들의 고통과 수치심을 팔아서







정치/국방


이춘근의 국제정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