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6.27 (목)

  • 구름많음동두천 24.1℃
  • 구름많음강릉 22.0℃
  • 연무서울 24.7℃
  • 구름조금대전 25.5℃
  • 구름많음대구 25.2℃
  • 흐림울산 23.0℃
  • 흐림광주 23.7℃
  • 박무부산 21.2℃
  • 구름많음고창 22.0℃
  • 흐림제주 22.3℃
  • 구름많음강화 22.8℃
  • 구름조금보은 23.5℃
  • 구름많음금산 23.6℃
  • 구름많음강진군 23.2℃
  • 흐림경주시 22.5℃
  • 구름많음거제 23.6℃
기상청 제공
배너
배너

유디치과, 틀니 관리법 공개

지금은 100세 시대, 어떤 경우에 틀니를 해야 할까?




100세 시대에 접어들며 기대수명이 길어진 만큼  치아관리는 중요한 요소가 되었다. 치아의 대표적인 기능은 저작운동, 즉 씹는 기능이다. 치아는 발음에도 필요하며 아름다운 표정과 이미지에도 영향을 미친다. 심지어 치아를 자주 사용하는 것은 치매예방에도 관련이 있다고 한다.

건강한 노후의 치아건강을 위해서는 손실된 치아를 방치 하는 것이 아니라 적절한 치료와 관리가 필수적이다. 그럼 지금부터 박대윤 광주 유디두암치과의원 대표원장과 함께 빠진 치아를 대체하는 틀니치료에 대해 자세히 알아 보자.


치아소실의 원인 잇몸질환, 잇몸 상태에 따라 틀니와 임플란트 고려해야 해

치아가 소실되면 틀니나 임플란트를 고려하는데, 치아 소실의 주원인은 바로 풍치(잇몸병) 때문이다. 풍치는 고혈압이나 당뇨병처럼 별 증상이 없고 아프지 않은 만성질환으로 가볍게 생각하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20대 이후 잇몸뼈(치조골)는 녹기 시작하고, 30~40대를 지나면서 제대로 관리해주지 않으면 점점 염증으로 뼈가 소멸되면서 잇몸이 내려간다. 

남아있는 치아도 관리가 무엇보다 중요하다. 남아있는 치아와 잇몸 뼈의 건강 상태에 따라 부분 틀니, 완전 틀니, 임플란트 시술이 달라질 수 있다. 박대윤 대표원장은 “치아가 없을 때 가장 먼저 생각 하는 치료법은 임플란트다. 하지만 환자의 구강구조, 치아의 관리 상태, 치료 과정에서 발생하는 재정적 부담 등 다양한 문제가 발생하기 때문에 무조건 임플란트 치료를 받기 보단 의사와 상담을 통해 임플란트와 브릿지, 또는 틀니 치료를 선택하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틀니, 자연스럽게 사용하기까지 6~8주 소요

틀니는 소실된 치아를 대체해주는 의치로 몇 개의 치아에 의지해 사용하는 부분 틀니와 한 개의 치아도 남아 있지 않은 경우에 사용하는 완전 틀니로 나뉜다. 불편함 없이 원래 본인의 치아처럼 자연스럽게 사용하기까지 걸리는 시간은 약 6~8주 정도다. 이에 틀니가 구강 내 완전히 적응될 때까지 양쪽 모두를 사용해 씹는 연습을 하는 것이 건강한 잇몸과 치아 관리에 도움이 된다. 

또한 너무 오래 써서 틀니의 치아 표면이 마모될 때까지 쓰는 것은 좋지 않다. 박대윤 대표원장은 “틀니 착용 초반에는 부드러운 음식을 위주로 연습하는 것이 좋다”며 “앞니로 깨물어 먹기보다는 잘게 썰어서 어금니 위주로 식사하는 습관을 갖는 것도 틀니의 빠른 적응을 위해 도움 된다”고 말했다. 그럼 평소 틀니를 올바르게 관리하는 방법에 대해 자세히 알아보자.


                                           [틀니의 올바른 관리법]


식사 후에 치약이 아닌 식기 세제와 부드러운 솔로 닦고, 주기적으로 틀니 전용 세정제를 사용하면 더욱 도움이 된다. 틀니와 닿는 잇몸도 부드러운 칫솔이나 가제 수건으로 닦는다. 틀니로 인한 통증 완화에 도움된다. 잠을 잘 때는 틀니를 빼서 찬물에 담가두며, 잇몸을 쉬게 해준다.

틀니가 변형될 수 있으므로 끓는 물에 넣지는 않는다. 부분 틀니를 오랫동안 빼놓으면 안 맞게 되므로 주의한다. 공기 중에 그냥 두면 변형될 수도 있고, 위생상 좋지 않다. 오래 사용한 틀니는 잇몸 뼈가 변하기 때문에 수정해야 한다. 정기적으로 치과에 가서 틀니와 구강을 관리해야 오랜 기간 잘 사용할 수 있다.

배너
배너

관련기사

배너

뉴코리아방송


하나님의 천사 이승만 대통령


비상국민회의


한판 붙자! 민주노총!


이춘근의 국제정치


심동보제독의 실전이야기


홍관희 교수의 안보TV


벤처황제 박정희 대통령


채우석 장군의 국방정책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