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17 (토)

  • 흐림동두천 10.6℃
  • 흐림강릉 15.0℃
  • 흐림서울 10.7℃
  • 황사대전 15.7℃
  • 황사대구 18.8℃
  • 구름많음울산 18.2℃
  • 황사광주 15.8℃
  • 구름조금부산 18.0℃
  • 맑음고창 15.2℃
  • 황사제주 15.5℃
  • 구름많음강화 12.8℃
  • 흐림보은 14.0℃
  • 구름많음금산 15.2℃
  • 구름조금강진군 15.9℃
  • 구름많음경주시 19.0℃
  • 맑음거제 18.5℃
기상청 제공

러시아

전체기사 보기

12년만에 방한한 러시아 외무장관, 백신 팔러 왔나?

- 라브로프 장관, 美 인도-태평양 전략 관련 우려 표명 - 2017년 文의 "9개 다리" 경제 협력 약속 이행 요구 - 러시아 코로나 백신 "코비박" 생산 및 판매처로 한국 활용 - 러시아 극동 및 북극 개발 투자 원하지만 한국 관심 없어

다음은 역사학자이자 러시아과학 아카데미 극동 연구소 한국학 선임 연구원인 콘스탄틴 아스몰로프 박사가 지난 8일 [신동방전망]에 게재한 <러시아 외무 장관의 방한에 부쳐> 칼럼 전문이다. 지난 3월 23일부터 25일까지러시아의 세르게이 라브로프 외무장관이 한국을 방문했다. 라브로프가 방한한것은 2013년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과 동행한 이후 처음이다. 과거 2009년 라브로프는 북한 여행을 마치고 서울을 방문한 적이 있었다. 러시아와 한국의 수교 30주년을 기념하는 이 행사는, 당초 2020년으로 예정되어 있었지만, COVID-19로 인해 연기되었다. 작년 9월 28일 푸틴과 전화 통화를 나누던 한국 文 대통령이 라브로프장관을 서울로 초대했다. 文은 2020년 12월, 러시아특사로 여당 중진 인사인 우윤근 의원을 파견해 향후 한·러 수교 30주년기념 행사를 위한 구체적인 내용 논의는 물론, 양국 관계를더욱 돈독히 하는 방안을 모색했다. 세르게이 라브로프장관은 한국으로 떠나기 전, 한국 언론사 대표들과 온라인 기자회견을 갖고 "대한민국은 아태 지역에서 러시아의 중요하고 유망한 파트너"임을강조했다. 향후 의제로는 "한반도 정세를 포함한 국제 및 역내 어







정치/국방


이춘근의 국제정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