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30 (목)

  • 구름많음동두천 25.7℃
  • 구름많음강릉 23.6℃
  • 흐림서울 26.5℃
  • 구름많음대전 26.7℃
  • 구름많음대구 24.2℃
  • 흐림울산 23.0℃
  • 흐림광주 27.0℃
  • 소나기부산 23.2℃
  • 구름많음고창 26.2℃
  • 구름많음제주 28.2℃
  • 구름많음강화 22.5℃
  • 흐림보은 24.4℃
  • 구름많음금산 25.6℃
  • 구름많음강진군 27.3℃
  • 흐림경주시 23.2℃
  • 흐림거제 23.9℃
기상청 제공
배너

중국, 한·미·일 겨냥 다탄두 핵미사일 개발

사거리 11,200km DF-41 곧 실전배치 '핵탄두가 10개로 분리, 요격도 어려워'




미국의 군사전문가들은 중국이 조만간  사거리 11,200km의 DF-41 신형 핵탄도미사일을 조만간 배치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사거리가 11,200km로 추정되는 DF-41 미사일은 중국의 어느 곳에서 발사를 하던지 미국 본토를 직접 타격할 수 있는 수준으로 조만간 중국 전략로켓무대에 배치될 것으로 전문가들은 분석했다. 이 미사일은 미국 뿐만 아니라, 미국의 주요 동맹국인 한국과 일본도 직접적으로 겨냥하는 것으로 전문가들은 분석하고 있어 북한의 핵 위협과 더불어 중국의 핵미사일에 대한 위협도 급부상하고 있는 상황이다.


이 미사일은 길이 21m, 직경 2,250mm, 무게 80톤이며 3단 고체로켓을 사용하는 것으로 추정된다고 국제 안보문제 평가전략센터 관계자는 밝혔다. 이 미사일은 2.5톤의 핵탄두 MIRV를 최대 10개까지 장착이 가능한 다탄두 핵미사일로 이동형 발사대와 고정식 발사시설에서 모두 발사가 가능하기에 사전 탐지가 매우 어렵다. 1개의 탄두가 10개의 탄두로 분리되어 각자의 목표물을 찾아가는 방식을 택하기 때문에 공중에서 요격도 매우 어렵다고 전문가들은 밝혔다.


만일 이 미사일이 발사된다면 탄두가 분리되기 전인 발사초기에 격추시켜야 하므로 지리적으로는 한반도 전역이 이 미사일을 격추시키기에 가장 좋은 위치라고 전문가들은 분석하고 있다. 이로 인하여 한반도 인근 해역에 사거리 500km급 SM-3 미사일을 탑재한 미국의 이지스함들이 집결할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으며, 미국이 한국에 대해서 미국이 주도하여 구축하고 있는 MD체계에 참여할 것을 요구할 가능성이 높아질 것이라고 국내 안보전문가들은 분석하고 있다.


중국이 한국의 사드배치에 대해 극렬하게 반대를 하고 있지만, 정작 중국은 탐지거리 5,000km급 장거리 레이더 배치 및 신형 핵미사일을 속속 배치하고 있기에 한국군도 미사일 방어망 구축에 박차를 가해야 할 것이라고 국내 안보전문가들은 밝혔다.


관련기사

배너



정치/국방


이춘근의 국제정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