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2.27 (월)

  • -동두천 -1.0℃
  • -강릉 0.5℃
  • 서울 -1.7℃
  • 흐림대전 2.2℃
  • 흐림대구 4.4℃
  • 박무울산 6.3℃
  • 흐림광주 4.3℃
  • 연무부산 7.6℃
  • -고창 4.1℃
  • 흐림제주 6.8℃
  • -강화 -0.6℃
  • -보은 1.5℃
  • -금산 2.3℃
  • -강진군 5.6℃
  • -경주시 4.6℃
  • -거제 7.3℃
배너
배너

러시아, 탄체를 초속 3km로 발사하는 레일건 시험성공

레일건은 탄체를 3km/s으로 발사가능, '모든 장갑 관통가능'



러시아 과학자들이 전자기력으로 탄체를 추진하는 자국 최초의 레일건 시험에 성공했다. 레일건은 탄체를 3km/s으로 발사하며, 이 속도로 비행하는 탄체는 현존하는 모든 형태의 장갑의 관통이 가능하다.최근 시험에서 레일건으로 발사한 15g 플라스틱 원통형 탄체는 수 cm 두께의 알루미늄 판을 관통했다.

미국의 레일건은 2017년이나 2018년에 해상시험을 실시할 예정이다. 미국의 레일건은 20kg 유도형 탄체를 극초음속으로 발사한다. BAE사와 제너럴 아토믹스사가 미 육군과 해군용 레일건을 개발했다.미 해군 시험시설에서 실시한 시험에서 레일건에서 발사된 25lbs 탄체는 강판 7장을 5인치 직경으로 관통했다. 

레일건 탄체는 32ft 포열을 이동하며 속도가 점점 증가하여 포구에서의 속도는 2km/s에 도달한다.  제너럴 아토믹스사는 2016년 3월에 GA-EMS의 3MJ Blitzer® 레일건체계에서 중력가속도의 30,000배에 달하는 가속도로 시험발사에 성공한바 있다.


< 용어설명 >
GA-EMS: General Atomics Electromagnetic Systems Group

(사진 및 자료출처 : Russia tests railgun by firing 7200 mph projectiles but the test projectile is 1000 times smaller than US railgun, nextbigfuture.com, 국방기술품질원)


배너
배너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이춘근의 국제정치






배너

배너

포토뉴스


배너

한광덕 장군의 애국칼럼


박정수 장군의 안보칼럼



채우석 장군의 국방정책


[2016 국방백서] 제1장 안보환경의 변화와 도전 (3-1)
북한은 김정은 권력 승계 이후 유일지배체제를 공고화하고 체제를 안정시키는데 주력하고 있으며 제7차 노동당대회를 통해 김정은 시대의 본격적인 개막을 선언하였다. 남북관계의 주도권을 확보하기 위해 화전양면전술을 구사하고 국제사회의 제재와 고립으로부터 탈피하기 위한 외교활동을 전개하고 있다. 핵과 탄도미사일을 비롯한 대량살상무기 개발, 재래식 전력 증강, 접적지역 무력도발, 사이버공격과 소형무인기 침투 등 지속적인 도발을 통해 한반도와 동북아의 안정과 세계평화를 심각하게 위협하고 있다. 1. 북한 정세| 내부 정세 | 2012년 4월 권력 승계 절차를 마무리한 김정은은 당·정·군 지도부의 세대교체를 통해 권력을 공고화하였다. 당·정·군 고위직의 숙청과 강등, 복권을 단행하여 권력을안정화하고 1인 지배체제를 강화하는데 주력하였다. 2016년 5월 제7차 노동당대회에서 김정은 시대의 본격적인 개막과 핵보유 입장을 공식화하였으며, 김정은을 중심으로 당조직을 정비하고 측근 인물들을 핵심 직위에 중용하여 유일지배체제를 공고화하고 체제 결속을 강화하였다.노동당 최고직위인‘ 노동당 위원장’을 신설하여 김정은을추대하고 비서국을 정무국으로 개칭하였으며, 정치국 상무위원에 박봉주와


인터넷 방송국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