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07 (화)

  • 구름많음동두천 26.2℃
  • 흐림강릉 28.3℃
  • 구름많음서울 27.1℃
  • 구름조금대전 27.4℃
  • 흐림대구 28.7℃
  • 구름많음울산 24.6℃
  • 맑음광주 27.8℃
  • 구름많음부산 22.8℃
  • 맑음고창 25.3℃
  • 구름많음제주 23.5℃
  • 구름많음강화 24.2℃
  • 구름많음보은 26.4℃
  • 구름조금금산 27.3℃
  • 구름조금강진군 24.9℃
  • 흐림경주시 28.2℃
  • 구름많음거제 23.4℃
기상청 제공
배너

일본, 해상전력 증강 예산 대폭 반영



일본은 2015 회계연도 방위비 예산을 전년 보다 1.97% 증가한 역대 최대 규모의 4조 9,810억 엔을 최종 책정하였다. 2014년 추경예산 2,110억 엔을 포함할 경우 전체 방위비 예산은 5조 1,910억 엔(약 48조 원)이 된다. 


일본의 방위비는 2차 아베 정권이 들어선 2013년 이후 계속 증가 추세를 보이고 있다. 주요 해상전력 증강부분을 보면 3,504억 엔을 배정하여 연간 5대씩 4년간 구매하기로 한 가와사키 P-1 해상초계기 20대를 한 번에 구매할 계획으로 알려지고 있다. 또한 미국으로부터 상륙돌격장갑차 AAV-7 30대를 구매하는 비용 203억 엔을 책정하였고, 아타고 (Atago)급 이지스 구축함 신규 건조와 2번함인 아시가라함의 이지스체계 구매에 1,680억 엔을 투입하였다. 


일본은 이지스 구축함을 8척까지 보유할 계획이며, 아울러 세계 최초로 리튬-이온 전지기술을 접목하는 2,900톤 의 소류급 디젤-전기추진 잠수함 11번함 건조에 643억 엔을 책정하는 등 2015년에도 해상전력 증강이 지속적으로 추진될 전망이다. 


관련기사

배너
배너



정치/국방


이춘근의 국제정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