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7.09 (화)

  • 구름많음동두천 27.9℃
  • 구름많음강릉 22.9℃
  • 구름많음서울 29.5℃
  • 구름많음대전 28.7℃
  • 흐림대구 23.4℃
  • 흐림울산 22.5℃
  • 흐림광주 25.5℃
  • 흐림부산 23.3℃
  • 흐림고창 24.6℃
  • 흐림제주 22.3℃
  • 구름많음강화 29.3℃
  • 구름많음보은 24.8℃
  • 흐림금산 26.4℃
  • 흐림강진군 25.4℃
  • 구름많음경주시 22.4℃
  • 흐림거제 25.2℃
기상청 제공
배너
배너

북, 농사작황까지 김일성 사망과 연계

김매기 뒤쳐진 협동농장 간부들 처벌 위기



북한 당국이 김일성 사망 25돌을 앞두고 전국의 협동농장들을 상대로 농사작황 중간점검을 실시한 것으로 알려졌다알곡생산을 김일성의 유훈 관철이라는 정치적 문제로 걸어 엄정하게 대처하겠다는 취지어서 농업간부들의 긴장감이 높아지고 있다.

 

최근 연락이 닿은 북한의 한 소식통은 “6월 25일부터 7월 5일까지 내각에서 검열단을 파견해 각 협동농장들의 농사작황 검열을 진행했다며 지금까지 당사법기관 검열은 있어도 내각이 직접 검열단을 파견한 사례가 없어 농업간부들이 상당히 긴장돼 있다고 밝혔다.

 

소식통은 김정은 집권 후 내각의 위신이 상당히 오르고 있어도 여태껏 내각의 검열은 있어 본 적이 없고 설령 있었다고 해도 누구도 두려워하지 않았다며 그러나 이번 내각의 검열은 극히 이례적이어서 시범겸(본보기)의 처벌이 반드시 있을 것이라는 게 농업간부들의 예상이라고 말했다.

 

소식통은 특히 이번 내각 검열단은 농업성이 아닌 다른 성 단위 간부들로 조직돼 뇌물이나 과거의 인연이 통하지 않게 구성됐다며 “7월 5일까지 중간단계 검열을 진행했지만 검열총화는 김일성 사망 추모일이 지난 뒤에 진행하는 것으로 알려졌다고 덧붙였다.

 

이와 관련 또 다른 북한의 소식통은 “7월 5일까지 진행된 농사작황 중간검열은 김일성의 유훈관철 총화로 알고 있다며 평소 우리 인민들에게 이밥에 고깃국을 먹는 세상을 열어 주겠다는 것이 김일성의 소원이었다고 설명했다.

 

소식통은 그러나 이러한 김일성은 생전에 이러한 소원을 끝내 이루지 못했다며 김정일 시대는 더 말할 것도 없지만 김정은 시대에도 역시 이밥에 고깃국은 꿈같은 얘기이고 우리 인민들에게 하루 한끼 식량마저도 공급하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라고 평가했다.

 

또 소식통은 김정은의 목표는 노동당 8차대회가 열리는 내년도 어떻게 하나 인민들의 먹는 문제를 해결하겠다는 것이라며 그러기 위해 이번 농사작황 중간검열을 진행하고 농업부문 간부들이 비료를 빼돌린 상황김매기를 비롯해 성과를 부풀린 현상들을 엄격하게 조사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소식통은 아직 검열만 있었을 뿐 검열총화는 진행되지 않았다며 이번 검열에 대한 총화를 김일성의 유훈 관철과 결부시켜 정치적인 사안으로 다룰 것으로 예상되고 있어 농업부문 간부들이 밤잠도 제대로 이루지 못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기사제휴 : 리버티코리아포스트

배너
배너

관련기사

배너

뉴코리아방송


하나님의 천사 이승만 대통령


비상국민회의


한판 붙자! 민주노총!


이춘근의 국제정치


심동보제독의 실전이야기


홍관희 교수의 안보TV


벤처황제 박정희 대통령


채우석 장군의 국방정책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