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05 (목)

  • 맑음동두천 -2.9℃
  • 맑음강릉 4.7℃
  • 맑음서울 -2.9℃
  • 맑음대전 1.7℃
  • 맑음대구 3.6℃
  • 맑음울산 6.0℃
  • 맑음광주 4.2℃
  • 맑음부산 8.3℃
  • 맑음고창 2.5℃
  • 흐림제주 10.4℃
  • 맑음강화 -3.4℃
  • 맑음보은 1.3℃
  • 맑음금산 1.5℃
  • 맑음강진군 6.0℃
  • 맑음경주시 4.5℃
  • 맑음거제 7.9℃
기상청 제공

글로벌 신무기 거래동향

배너
배너

인도 육군, 신형 견인포 포탄사고에도 현대화 지속 추진 희망

인도 육군, 인도-중국 국경의 새로운 7개 연대에 배치 예정


인도 육군이 BAE시스템스사가 제작한 M777 초경량 견인포 구매 사업 추진간 9월 야전사격장에서 사격 도중 포열 내 포탄이 폭발하는 사고 발생에도 불구하고 사업이 일정대로 추진되어 내년에 화포를 도입할 수 있기를 희망하고 있다.


이 구매 사업은 인도 육군의 야전포병 합리화사업(FARP) 중 하나로 총 145문 중 최초 인수된 2문의 시험 사격 중 사고가 발생했고, 현재 원인 조사 중이며 탄약에 문제가 있는 것으로 추정된다. 인도 육군은 145문을 2021년까지 전력화하여 인도-중국 국경의 새로운 7개 연대에 배치 예정, 최초 2문은 공식 인도 전으로 미군 자산이다. 인도 육군은 M777 견인포 도입 외에도 향후 십년 동안 여러 종류의 화포 약 3,000문을 169개 포병연대에 배치 예정이다. 


인도가 자체 개발한 155mm 45구경장 다누시 견인포는 시험 중 사고 발생에도 불구하고 원인규명 및 추가시험 예정 등 지속 추진 중(414문 도입)이다. 인도의 L&T사와 한화테크윈은 K9 Vajra-T 궤도형 자주포 100대를 2021년까지 인도 육군에 공급 예정이다. 견인포 1,580문 공급을 위해 프랑스 넥스터사와 이스라엘 엘빗사 경합 중이다. 트럭설치형 자주포 814문 소요에 대해 사업 시작할 계획이다. 보유 중인 130mm M-46 화포를 155mm 표준으로 개량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자료 및 사진 출처:  Army awaits howitzer mishap report, hopes artillery upgrade plan stays on track, hindustantimes.com, 국방기술품질원 > 



배너
배너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