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29 (일)

  • 맑음동두천 -4.7℃
  • 구름조금강릉 1.1℃
  • 맑음서울 -3.2℃
  • 구름많음대전 -0.2℃
  • 구름조금대구 1.0℃
  • 구름조금울산 0.5℃
  • 구름많음광주 3.0℃
  • 구름많음부산 1.7℃
  • 흐림고창 2.1℃
  • 제주 8.5℃
  • 구름조금강화 -5.1℃
  • 흐림보은 -1.2℃
  • 흐림금산 0.9℃
  • 흐림강진군 4.8℃
  • 구름많음경주시 -0.3℃
  • 구름조금거제 2.5℃
기상청 제공
배너

청년연대, '사람 잡는 낙태' 정부는 즉각 중단하라

- 10월 23일, 세종문화회관 계단서 '낙태죄 폐지 규탄 집회' 열려
- '행동하는 프로라이프 청년연대' 이명준 대표, 대국민 성명서 발표

URL복사



10월 23일 세종문화회관 계단에서 ‘행동하는 프로라이프 남성연대’ 회원들이 사실상 낙태죄를 폐지하는 모자보건법 개정안을 규탄하는 집회를 가졌다. 아래는 이명준씨의 대국민 호소문이다.


                                              < 이명준씨 대국민 호소문 >


행동하는프로라이프에 연대한 청년들은 낙태법 관련 현 정부의 개정안에 반대한다. 


정부의 낙태법 관련 개정안은 14주 이내의 태아는 조건 없이 낙태를 허용하고, 24주 까지는 사회, 경제적 사유에 의한 낙태를 허용하며, 약물낙태 허용, 미성년자까지 부모 동의 없이도 낙태를 허용한다고 한다. 이는 실질적으로 낙태를 전면 허용하는 것이며, 미성년자들까지도 낙태에 노출 시키는 악법 중의 악법이다. 이 법이 예고된 후 고등학생들도 낙태가 이야기의 주제가 되었다고 한다. 


학교에서는 성적자기결정권을 인권이라 가르치고 있고, 학생인권조례에도 임신, 출산을 학생의 인권이라고 명시되어 있다. 이제 낙태까지 미성년자의 인권이라고 할 수있게 되면, 성과 생명에 관한 청소년들의 윤리 의식과 가치관은 철저히 파괴될 것이다.


청년 남성들은 임신과 태아에 대해 잘 모른다. 하지만 적어도 남녀의 사랑의 결실로 맺어진 태아는 생명인 것을 알며, 그에 대한 책임이 여성은 물론 이거니와 그간 제외되어 왔던 남성들에겐 더 많은 책임이 있음을 잘 알고 있다. 






급진 페미니스트들이 낙태 전면 허용을 요구하는 가운데 임신 14주 이내 낙태 허용하는 정부안은 낙태를 조금만 허용하면서 국가의 생명보호 의무에 노력한 개정안 인줄 알았다.


그런데 임신 14주 이내 조건 없이 낙태를 허용한다는 것은 실제로 98%이상 모든 낙태를 허용한다는 것이고, 임신 24주 이내 사회경제적 사유로 인한 낙태허용은 어떤 이유라도 되면 낙태를 합법화 해주는 것으로서 실제로는 임신 24주까지는 낙태를 할 수있게 만든 법이라는 것을 알고 놀랐다.


급진 페미니스트들은 태아를 여성 몸의 일부 ‘세포 덩어리’ 라고 주장한다. 그러므로 여성이 임의로 처분할 수 있는 것이며, 그것이 여성의 기본권이라고 한다. 그러나 태아에 대해서 알고나니, 그들의 주장이 거짓임을 알게 되었다. 


태아는 수정부터 46개의 독특한 유전자를 가진 생명체이며 반드시 인간으로 성장하는 인간 생명체이다. 16일이면 심장이 뛰고, 5주 3일이면 심장소리를 들을 수도 있다. 10주면 인간으로서 몸의 기본적인 것들이 다 만들어지며,  임신 14주면 얼굴을 찡그리기도 하고, 손가락을 발기도 하고 팔다리에 솜털까지 나기 시작한다. 


임신 22주에 태어난 아기도 살아날 확률이 10%가 넘으며, 24주에 태어난 아기들의 경우 생존률이 55~70%라고 한다. 임신 24주의 태아까지 낙태를 허용한다는 것은 살인을 합법화하는 만행이다.






이런 만행을 조장하는 자들은 페미니즘을 표방하는 급진 여성 단체들이다. 이들은 <여성인권>과 <성적 자기결정권>을 앞세워 생명권의 본질을 호도하고 있다. 


​급진 여성단체들은 마르크시즘에서 파생된 <페미니즘>의 <성해방>이념을 위해 자궁과 태아를 여성해방의 걸림돌로 보는 세력이다. 


인종과 성별에 관계없이 모든 개인에게 기본적 인간권리와 존엄성이 있다고 주장하며 소유물로 다루어지는 것에 대항해온 여성들이 태아를 소유물로 다루어 마음대로 낙태할 수 있다고 주장하는 것은 말도 안된다. 이런 급진 페미니즘은 진정한 여성주의라고 인정할 수 없다. 급진 페미니스트들은 정치세력화를 위해 남성 혐오와 성별갈등, 통계 왜곡, 팩트 조작을 수없이 해왔다.


사태가 이렇게까지 오게 된 것은 지난 날 남자 청년들의 과오가 많음을 사죄하며, 그간 20대 미혼모가 미혼부 보다 3배 이상 많다는 것은 남성들로서 부끄러운 일이다. 그러나 이 땅에는 여전히 자신이 한 책임을 감당하기 위한 1/3의 청년 미혼부들도 있다는 사실이다. 미혼모에 집중되어 왔으나 미혼부들도 여전히 많이 존재하고 있으며 이들도 생명에 대한 책임을 다하고 있다는 사실이다. 


또한 이번 낙태죄 문제를 놓고 20대 남자청년들에게 상대 여성을 존중하고 생명을 사랑하는 일에 대한 더욱 큰 책임감이 있음을 다시금 천명하며 앞으로 이런 낙태들이 자행되지 않게 생명에 책임지는 문화 확산을 위해 노력할 것이다. 정부는 급진적인 여성단체에 끌려다니며 태아의 생명을 죽이는 악법을 중단하라고 요구한다.






​막대한 혈세를 탕진하며, 비상식적이고 비현실적인 온갖 여성특혜가 넘쳐나는 나라에서 <여성차별이 만연하다>고 거짓선전을 일삼는 급진 페미니즘 세력에 의해, 무참히 죽어가는 태아를 내버려둘 수없다. 


​<척추동물은 고통을 느낀다>는 구실로 애완견을 상해하면 징역을 구형하는 법까지 있다. 페미 세력의 일방적인 주장만으로 엄연한 사람을 <세포>취급하여 살인하도록 조장하는 <페미니즘 식 낙태법>을 즉각 철회하라! 


​<낙태>는 몰지각하고 정신병적인 이념을 위해 태아를 죽이는 <페미니즘 살인>이다. 볼셰비키, 나치만도 못 한, 폭력의 광신사상 페미니즘으로 인해 여성들이 낙태로 내몰리고, 죄없는 태아들이 살해 당하는 것에 우리 청년들도 침묵하지 않을 것이다. 


마지막으로 이 법안에 빠져있는 남성에 대한 책임도 반드시 넣어야 한다. 남녀가 함께 만들어낸 태아에 대한 책임을 여성들에게만 부과한다는 것은 너무나도 비상식적이며 옳지 못한 일이다. 




그간 모든 책임을 마치 여성들에게 돌리는 듯 보이는 이러한 법안은 남성들로 하여금 스스로 비겁한 위치에 서게 하며 부끄럽게 만드는 처사였다. 정당하지 않은 법안이었다. 남성들은 사랑의 결과로 생긴 태아에 대한 책임이 마땅히 있으며, 남자 청년들이 알아야 할 사실은 이제 잉태된 태아로 인해 아빠가 된다는 사실이다. 


예비 아빠의 책임을 여성들에게만 떠넘기는 듯한 법안은 용납할 수 없다. 청년들이 사랑을 나눌 때 반드시 한 아이의 아빠와 엄마가 될 수 있다는 사실을 인지하며 그에 대한 마땅한 책임을 져야 한다고 외치는 바이다.   


이에 행동하는 프로라이프 청년연대는 다음과 같이 정부에 요구하는 바이다.


하나, 정부는 <급진 페미니즘 여성단체>들의 일방적인 요구에 휘둘리지 말라!


​둘, 정부는 생명권을 초월한 <여성의 자율권>이라는 페미니즘 궤변에 휘둘리지 말라!


​셋, 정부는 <태아살인>과 <혈세 탕진>의 부패집단 여성계에 대한 지원을 중단하라!


넷, 정부는 낙태 허용으로 많은 생명을 죽음으로 모는 <범국가적 학살>을 즉각 중단하라!


​                                            2020.10. 23


                                                                   행동하는 프로라이프 청년연대


배너

관련기사

배너



정치/국방


이춘근의 국제정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