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03 (월)

  • 흐림동두천 23.7℃
  • 흐림강릉 26.7℃
  • 서울 25.0℃
  • 흐림대전 27.1℃
  • 흐림대구 27.1℃
  • 구름많음울산 27.6℃
  • 박무광주 26.8℃
  • 박무부산 27.4℃
  • 흐림고창 27.6℃
  • 구름많음제주 28.7℃
  • 흐림강화 23.9℃
  • 흐림보은 24.3℃
  • 흐림금산 26.6℃
  • 흐림강진군 27.0℃
  • 흐림경주시 27.5℃
  • 구름많음거제 26.7℃
기상청 제공
배너

박원순 시장, "N번방사건 살인행위이자 악질범죄... 결코 용서안해"

바른인권여성연합, (사)마중물여성연대, "박원순 서울특별시장(葬)은 성추행 피해자에 대한 2차 가해다. 즉각 철회하라!"



7월 9일 알 수 없는 이유로 자살을 한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장례절차를 놓고 서울시가 시민의 세금으로 장례절차를 치루는 것은 문제가 있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박원순 전 시장은 3월 25일 청소년 성 착취물을 불법으로 제작 및 유포한 이른바 ‘텔레그램 N번방 사건’과 관련해 “디지털성폭력은 피해자와 가해자를 죽이는 살인행위이자 악질적인 범죄”라며 피해자들에 대한 강력 처벌을 촉구했다. 

그런데 여성인권운동에 앞장 섰던 박원순 시장이 자신의 여비서를 성추행 한 혐의로 경찰에 고소장이 접수되었고, 얼마 지나지 않아서 극단적인 선택을 한 것이다. 이에 대해서 바른인권여성연합 등 여성단체는 성명서를 내고 '박원순 서울특별시장(葬)은 성추행 피해자에 대한 2차 가해다. 즉각 철회하라'고 주장했다.

아래는 성명서 전문이다.

                                                   < 바른인권여성연합 성명서 전문 >

박원순 서울특별시장(葬)은 성추행 피해자에 대한 2차 가해다. 즉각 철회하라!

사람의 앞날을 누가 알겠는가?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의 갑작스런 죽음은 그야말로 충격 그 자체다. 우리는 고인이 어떠한 이유로 극단적인 선택을 했는지 알 수 없지만, 그의 죽음에 깊은 애도를 보낸다. 모든 번뇌와 고단함 다 내려놓고 영면하기를 기원한다. 

그러나 우리는 고인에 대한 애도와는 별개로 그의 죽음과 깊이 관련된 것으로 판단되는 여비서 성추행 사건에 주목한다. 고 박시장의 전 여비서는 8일 고인이 시장이라는 우월적 지위를 이용해 저질러온 성추행을 고소하였다. 고 박시장이 지지른 추악한 성추행이 사실이라면, 이것은 천인공노할 범죄행위다. 이 '공소권 없음'이 국민적 면죄부를 받았다는 뜻은 아니다. 사법적 처리와는 무관하게 진실은 반드시 밝혀져야 하며, 망자의 죽음으로 영원히 해결되지 못할 수도 있는 피해자의 고통을 우리는 결코 간과해서는 안 된다. 

이에 우리는 고 박시장에 대한 서울특별시장(葬)을 성추행 피해자에 대한 2차 가해로 규정하며 즉각적인 철회를 요구한다. 그의 죽음이 과연 시민의 혈세로 장례를 치러야 할만큼 당당하고 값진 것인가. 또한 이러한 결정이 극한 고통 속에서 정신과 치료까지 받고 있는 성추행사건 피해자에게 가하는 또 하나의 폭력임을 단 한번쯤 생각이라도 해보았는가. 누가 고 박시장의 죽음을 미화하고 있는가? 서울특별시장(葬)을 주도한 관계자들의 몰염치와 공감능력 부재에 개탄을 넘어 분노를 느낄 따름이다.

지금이라도 당장 고 박시장에 대한 서울특별시장(葬)을 취소하고 조용히 장례를 치르는 것이 그나마 성추행 피해로 고통받아온 피해자와 이 사건을 바라보는 모든 국민들에 대한 최소한의 예의임을 명심하길 바란다. 

우리는 성추행사건의 진상규명과 2차 가해 방지, 서울특별시장(葬) 철회를 위해 모든 수단과 방법을 동원해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임을 밝힌다. 박시장에 대한 서울특별시장(葬)은 성추행 피해자에 대한 2차 가해이다. 즉각 철회하라!       

                                                            2020.07.11. 

                                                                          바른인권여성연합, (사)마중물여성연대           

관련기사

배너



정치/국방


이춘근의 국제정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