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22 (일)

  • 맑음동두천 6.8℃
  • 구름많음강릉 9.0℃
  • 연무서울 6.1℃
  • 구름많음대전 7.7℃
  • 흐림대구 4.1℃
  • 흐림울산 7.0℃
  • 구름많음광주 9.4℃
  • 흐림부산 7.8℃
  • 구름많음고창 9.0℃
  • 흐림제주 10.1℃
  • 맑음강화 5.7℃
  • 구름많음보은 6.1℃
  • 구름많음금산 6.7℃
  • 구름많음강진군 11.3℃
  • 흐림경주시 5.5℃
  • 흐림거제 7.7℃
기상청 제공
배너
배너

국산 항공기 FA-50, 美 해병 FA-18과 연합비행

공군 16전비, 美 해병 12비행전대와 전방작전기지 전개 연합훈련 실시



공대공 요격 훈련 통해 전술 노하우 공유하고 연합작전 수행능력 높여

공군 제16전투비행단(이하 ‘16전비’) FA-50 전투기와 美 해병 1항공단 제12비행전대(이하 ‘12전대’) FA-18C 전투기가 4월 5일(화) 연합비행 훈련을 실시했다. 이번 훈련은 유사시 16전비를 전방작전기지(FOB : Forward Operation Base)로 사용하는 12전대가 전개훈련을 진행하는 가운데 양측 전력이 연합비행 훈련을 통해 공중전술 노하우를 공유하고 연합작전 수행능력을 높이기 위해 실시됐다.

전방작전기지(FOB : Forward Operations Base) 는 임무항공기의 전방전개 시 주간작전만을 지원할 수 있는 최소의 지원능력을 보유한 전방기지를 말한다.  16전비에서 이륙한 FA-50 1기와 FA-18C 1기는 공중에서 상대방을 격추시키는 공대공 요격 훈련을 진행했다. 양측 전투기는 공중에서 적기를 탐지, 식별, 요격하기 위한 실전적인 전술기동을 펼치며 상호간의 전투기량을 점검했다. 또한 전술기동 후에는 나란히 편대비행으로 모기지에 귀환하며 동맹군으로서 우정을 과시했다. 




훈련에 참여한 미 해병 1항공단 제12비행전대 FA-18C 조종사 프레드릭 갤럽(Frederick Gallup) 소령은 “한국 기술로 개발한 FA-50의 우수한 성능과 조종사의 뛰어난 실력을 직접 확인할 수 있는 좋은 기회였다”라며 “앞으로도 지속적인 연합비행을 통해 양군의 연합작전조종사의 전투능력 향상에 큰 도움이 되길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이번 훈련을 주관한 제16전투비행단 항공작전전대장 신호재 대령(공사 40기)은 “이번 연합훈련을 통해 조종사들의 연합작전 수행능력 향상은 물론 유사시 함께 출격해야 하는 동맹군으로서 양군의 우호증진에 기여할 수 있었다”라며, “훈련을 통해 얻은 전술 노하우를 바탕으로 확고한 영공방위 대비태세 확립에 만전을 기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배너
배너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